[일요서울 ㅣ이범희 기자] 2018년부터 중도금대출의 보증비율이 기존의 90%에서 80%로 줄어든다.

주택금융공사(HF)는 1월 1일 이후 게시되는 입주자 모집공고분부터 중도금대출의 보증비율을 현행 90%에서 80%로 축소한다고 구랍 29일 밝혔다.

이는 10·24 가계부채 종합대책에 따른 후속조치로 중도금대출 리스크를 관리하고 금융기관의 여신심사 관행을 개선하기 위한 것이다.

이범희 기자  skycros@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