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정치팀] 바른정당 소속인 원희룡 제주지사는 3일 "자유한국당으로의 복당은 앞서 나가는 얘기"라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국민의당과 통합에 대해서도 신중한 모습을 보여 '잔류'와 '복당' 사이 고민하는 모습이다.

원 지사는 이날 cpbc 가톨릭평화방송 '열린세상 오늘! 김혜영입니다'와의 인터뷰에서 "정말 앞으로 원희룡의 정치는 어떻게 돼야 하는지에 대해 종합적이고 근본적인 고민을 충분히 해야하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새누리당(한국당 전신)을 탈당하고 바른정당으로 나올 때는 박근혜 전 대통령과 측근들의 기본도 안 돼 있는 그런 부끄러운 모습을 참회하고 깨야한다는 생각이었다"며 "단 국민의 눈높이에 맞추고 시대의 흐름을 선도해 나갈 수 있는 그런 자기혁신이 돼야 하는데 바른정당으로 몸부림은 쳤지만 현재로는 많이 왜소해 있는 모습"이라고 설명했다.

원 지사는 "물론 혁신을 하고 바깥으로는 확장을 해야하지만 지금 국민의당과의 (통합) 논의가 그런 근본에 충실한 것인지에 대해 매우 의문을 갖고 있다"며 "바른정당과 국민의당이 합당하는 게 아직 최종적인 모습이 나온 것도 아니기 때문에 문제의식을 갖고 지켜보고 있다"고 강조했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