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오유진 기자] 미래에셋대우가 증권업계 최초로 연금자산 잔액 10조 원을 돌파했다.

미래에셋대우는 4일 업계 최초 연금자산 잔액 10조원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말 기준 퇴직연금은 7조6911억 원, 개인연금은 2조5331억 원으로 이는 재작년 말 대비 각각 1조1294억 원, 4493억 원 증가한 수치다.

미래에셋대우는 지난해 3분기 말 기준 최근 1년 퇴직연금 수익률 공시에서 적립금 상위 10개사 중 확정기여형(DC), 개인형 퇴직연금(IRP) 수익률 3분기 연속 1위를 달성하기도 했다.

특히 이 같은 성과는 퇴직연금사업자를 대상으로 한 최초의 랩어카운트 서비스인 ‘글로벌 자산배분 퇴직연금랩’을 출시하는 등 균형 잡힌 글로벌 포트폴리오를 제공해 온 것이 기여한 것으로 보인다.

오유진 기자  oyjfox@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