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오유진 기자] 토니모리가 신임 사장에 주용건 씨를 선임했다고 밝혔다.

5일 토니모리에 따르면 신임 사장에 주용건 씨를 선임했다. 특히 주용건 신임 사장은 토니모리 설립 이래 최초의 직원 출신 사장으로 주목받고 있다.

주 신임 사장은 2006년 토니모리에 첫 입사한 이래 유통사업부 이사, 국내 사업본부 상무를 거치며 현재의 토니모리 성공 신화를 이끌었다. 12년간 토니모리에 재직하면서 조직에 대한 애정과 이해가 높은 것은 물론 오랜 기간 현장에서 다진 다양한 노하우를 바탕으로 시장에 대한 이해가 뛰어난 현장 전문가로도 알려져 있다.

주 사장은 취임사를 통해 직원들에게 ‘소통, 현장, 초심, 조직문화 개선’ 등을 강조하며 2018년 새롭게 도약할 토니모리의 희망찬 미래를 선언했다.

주 사장은 “혁신과 성장이라는 2018년 경영방침을 토대로 고객과의 적극적 소통과 즉각적 피드백의 새로운 기업 문화 선도하겠다”며 “토니모리에 처음 입사할 당시의 초심과 간절함을 잊지 않고 빠르게 변화하는 트렌드에 맞는 브랜드 혁신을 이룩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오유진 기자  oyjfox@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