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북한이 5일 정부의 고위급 남북당국회담 제의를 수락했다.

통일부는 이날 "북측은 우리 측이 제의한 1월 9일 판문점 평화의집 회담 제안을 수락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북측은 이날 오전 10시 16분께 판문점 채널을 통해 이같은 내용을 담은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위원장 명의의 전통문을 조명균 통일부 장관 앞으로 보냈다.

남북 양측은 향후 회담 개최 관련 실무적인 문제들은 문서교환 방식을 통해 협의하기로 했다고 통일부는 설명했다.

북측은 또한 이날 전통문을 통해 고위급 회담에서 '평창 올림픽 참가를 비롯한 남북관계 개선 문제'를 의제로 논의하자는 뜻을 전했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북측은 9일 판문점 평화의집으로 나가겠다고 했으며, 회담 개최 관련 실무적 문제들은 문서교환 방식으로 협의하면 될 것이라고 했다"고 밝혔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