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정치팀] 북한이 5일 정부의 고위급 남북당국회담 제의를 수락했다. 통일부는 이날 "북측은 우리 측이 제의한 1월9일 판문점 평화의집 회담 제안을 수락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북측은 이날 오전 10시16분께 판문점 채널을 통해 이같은 내용을 담은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위원장 명의의 전통문을 조명균 통일부 장관 앞으로 보냈다. 조평통의 카운터파트가 통일부 장관이라는 북측 입장이 담긴 것으로 풀이된다.

북측은 또한 전통문을 통해 고위급 회담에서 '평창 올림픽 참가를 비롯한 남북관계 개선 문제'를 의제로 논의하자고 통보해왔으며, 회담 개최 관련 실무적인 문제들은 문서교환 방식을 통해 협의하기로 했다고 통일부는 밝혔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회담 대표단 구성 등의 후속절차는 연락사무소 채널을 통해 협의가 이루어질 것"이라며 "회담 개최에 앞선 남북 간 실무접촉은 별도로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백 대변인은 또한 의제와 관련해 "평창올림픽 참가 문제를 비롯한 남북 간 주요 관심 사안에 대해 논의할 수 있다고 (2일) 제의를 한 것이고, 북측이 거기에 호응한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번 고위급회담에서 남북관계 전반에 관한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되는 대목이다.

그러나 청와대는 의제 확대에 신중한 모습이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회담의) 우선순위는 평창동계올림픽에 북한이 참가하는 것"이라며 "나머지 부분의 대화에 대한 여지는 열려있다고 보지만 그것이 어떻게 진행될지는 아직 판단하기가 이르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일단 동계올림픽 참가 문제가 마무리되고, 매듭지어져야 그 다음에 남북관계 개선과 관련된 논의들이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