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강휘호 기자] 금융당국이 6개 은행의 가상통화 거래소 계좌에 대한 특별 검사를 실시한다. 가상계좌를 통한 자금세탁 여부가 검사 대상이다.

7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금융감독원과 금융정보분석원(FIU)은 오는 8일부터 11일까지 우리·국민·신한·농협·기업·산업은행 등 6개 은행의 가상계좌에 대해 특별 검사에 나성다.

이번 검사의 목적은 자금세탁 여부다. 의심거래 등 40개 이상의 체크리스트 항목을 어긴 것으로 드러나면 처벌이 가능하다는 것이 금융 당국의 해석이다.

한편 6개 은행에 만들어진 거래소 관련 계좌는 지난달 기준으로 111개, 예치 잔액은 약 2조원이다.

강휘호 기자  hwihols@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