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강휘호 기자] 삼성물산은 8일 이사회 결의를 통해 2017~2019년 3년간 매해 주당 2000원씩을 배당한다는 내용의 3개년(2017~2019년) 배당 정책을 확정, 공정공시했다.

삼성물산의 배당은 2016년(주당 550원·총배당액 908억원)에 비해 3.6배 증가한 규모다. 2017년 배당금은 향후 주주총회 결의로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삼성물산은 주주가치를 높이기 위해 향후에도 시장 의견을 수렴, 다양한 주주환원방안을 제시할 방침이다.

한편 삼성물산은 주주가치 정책 추진을 위해 글로벌기업 출신의 외국인 사외이사 영입 방안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강휘호 기자  hwihols@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