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정치팀]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올해가 한반도 평화의 새로운 원년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한 뒤 "이 과정에서 동맹국 미국과 중국, 일본 등 관련 국가들을 비롯해 국제사회와 더욱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먼저 "한반도의 평화정착으로 국민의 삶이 평화롭고 안정돼야 한다. 한반도에서 전쟁은 두 번 다시 있어선 안 된다"며 "우리 외교와 국방의 궁극의 목표는 한반도에서 전쟁의 재발을 막는 것"이라고 운을 뗐다.

그는 "당장의 통일을 원하지 않는다"며 "제 임기 중에 북핵문제를 해결하고 평화를 공고하게 하는 것이 제 목표"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남북 고위급 회담과 관련해 "꽉 막혀있던 남북 대화가 복원됐고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를 합의했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남북 대화와 평창올림픽을 통한 평화 분위기 조성을 지지했고 한미연합훈련의 연기도 합의했다"고 호평했다.

그러면서 "이제 시작이다. 평창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을 성공적으로 치러내야 한다"며 "평화올림픽이 되도록 끝까지 노력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 "나아가 북핵문제도 평화적으로 해결해 남북관계 개선과 한반도 평화의 전기로 삼아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평창에서 평화의 물줄기가 흐르게 된다면 이를 공고한 제도로 정착시켜 나가겠다"며 "북핵문제 해결과 평화정착을 위해 더 많은 대화와 협력을 이끌어내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한반도 비핵화는 평화를 향한 과정이자 목표"라며 "남북이 공동으로 선언한 한반도 비핵화가 결코 양보할 수 없는 우리의 기본 입장"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그러면서 "한반도에 평화의 촛불을 켜겠다"며 "국민 개개인의 삶 속에 깊이 파고든 불안과 불신을 걷어내 한 걸음 한 걸음 국민과 함께 전쟁 걱정 없는, 평화롭고 안전한 일상을 만들어 가겠다"고 약속했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