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권가림 기자] 노래하는 별들의 축제 ‘제32회 골든디스크’ 시상식이 화려한 막을 올리며 올해의 음원·음반 왕좌의 자리는 누가 차지할 지 주목되고 있다.

32년째 대중가요 시상식으로서 권위를 떨치고 있는 ‘골든디스크 어워즈’는 10일과 오는11일 이틀간 일산 킨텍스 제 1전시장 5홀에서 개최된다.

10일 오후 5시에는 디지털 음원부문 시상식이 진행된다. 후보에는 워너원 ‘에너제틱’, 윤종신 ‘좋니’, 선미 ‘가시나’, 아이유 ‘밤편지’, 방탄소년단 ‘봄날’, 레드벨벳 ‘빨간맛’, 빅뱅 ‘에라 모르겠다’ 등 지난 한 해 동안 사랑받은 곡들이 후보에 올랐다. 이들 중 1팀이 대상에 선정된다.

<뉴시스>

지난해 골든디스크 음원 대상의 주인공은 트와이스였다. 이들은 최근 ‘라이키(Likey)', '시그널(Signal)', 낙낙(Knock Knock), '하트셰이커(Heart Shaker)'로 4연타 흥행에 성공해 유력한 대상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이에 대해 업계 관계자는 “‘음원퀸’으로 불리는 아이유와 워너원, 방탄소년단 등 막강 팬덤을 가진 아이돌들도 좋은 음원 성적을 거둬 안심하긴 이르다”고 내다봤다.

<뉴시스>
오는 11일은 음반 부분 시상식이 예고돼 있다. 전날과 마찬가지로 본상 중 1팀이 대상을 받으며 여자친구, 소녀시대, 신화, 비투비, 슈퍼주니어, 에이핑크, 젝스키스, 태민, 씨엔블루 B1A4 등이 경쟁을 펼친다. 지난해에 이어 엑소가 다시 한 번 음반 대상 트로피를 가져갈 지 귀추가 주목된다.

신인상에는 워너원, 사무엘, JBJ, 위키미키, 우원재, 청하, 프리스틴, 용국-시현, 정세운, MXM이 후보에 이름을 올려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

한편 오늘 포문을 여는 ‘골든디스크 어워즈’는 이승기와 이성경이 MC를 맡으며 아이유, 악동뮤지션(이수현), 위너, 방탄소년단, 트와이스, 워너원 등이 출연을 확정지었다. JTBC와 JTBC2 채널에서 생중계 된다.

권가림 기자  kwonseoul@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