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권가림 기자] '얼짱시대’ 출신 강혁민이 가수 연습생 한서희가 자신을 ‘예비 강간범’으로 몰았다며 고소한데 이어 이번엔 한서희와 나눈 대화 메시지를 공개했다. 이들의 치열한 논쟁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강혁민은 9일 자신의 SNS에 “허언증이 있느냐. 내가 언제 당신한테 사과했냐. 왜 사람들한테 거짓말을 하고 다니냐”라며 “이러면 이럴수록 당신만 나중에 불리해진다. 그리고 어떨 때는 일반인 코스프레하고 어쩔 때는 나한테 사이즈 안 맞는다고 톱스타 행세하고. 이랬다저랬다 자꾸 분열하시니까 혼란스럽다. 당신 사이즈가 뭐든 나한테는 그저 성별 없는 ‘키보드 워리어’일 뿐"이라며 한서희를 비판하는 글을 올렸다.

이 글과 함께 두 사람의 대화 내용이 담긴 메시지 캡처본도 공개했다.

메시지에는 강혁민이 "사실 여부도 확인하지 않은 미니홈피 캡처본을 사실인 것 마냥 올려서 한 사람을 엄청나게 욕먹게 해놓고, 이제 와서 아닌 것 같으니까 피드 지우신 건가. 본인의 인스타그램 파급력이 센 거 알고 계시면 잘 생각하고 행동하시라"고 한서희에게 말했다.

이에 한서희는 “이제 와서가 아니라 사과해서 지워드린 거다. 나도 그런 사람이랑 엮이기 싫다. 저 갖고 관심 받으려 발악하는 사람이랑은 저도 엮이기 싫다. 수고하시라”고 답했다.

<뉴시스>

강혁민은 또 “조용히 고소하라니. 그쪽 모임 사람들이 매일 같이 ‘나한테 고소 언제 하냐’고 징징대는데 어떻게 조용히 할 수가 있나. 당신이 싼 똥들이 너무 커서 치우는데 소리 나는 걸 그걸 조용히 치우라니 미션이 너무 건방지다. 나에 대한 PDF 파일? 그건 뭐냐. 내 것은 다 그대로 있는데, 당신처럼 게시물 올리고 지우고 안 그랬다. 다 남아있다. 아니면 내가 당신처럼 여기저기 헛소리하고 망언하고 상처 주는 말하고 다닌다고 생각하는 건가”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신이 그동한 사람들한테 ‘선빵’ 치고 다니면서 피해주고 다닌 발언들이라면 자료가 엄청나게 많은데, 혹시 내 PDF 파일 따는 거 도와준다는 뜻이었나. 메일 주소 줘봐라. 내 자료 보내줄 테니”라고 비아냥대며 설전을 벌였다.

권가림 기자  kwonseoul@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