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조택영 기자] 인터넷포털 네이버가 실종된 반려동물을 찾거나, 유기동물 입양을 고려 중인 이용자들을 지원하고자 검색 결과를 통해 동물보호센터의 유기 및 실종동물 정보를 제공한다.

네이버는 동물보호관리시스템의 데이터를 기반으로 검색 결과에서 지방자치단체와 유기동물 보호시설에 보호 중인 강아지, 고양이 정보 조회가 가능하도록 지원한다고 지난 5일 밝혔다.

네이버 모바일 및 PC 검색창에 '서울 유기동물', '성남시 유기동물'과 같이 ‘시·도 혹은 시·군·구+유기동물’ 형태의 키워드나 '실종견 조회', '실종묘 조회', '실종견 찾기', '실종묘 찾기' 등과 같은 키워드를 입력하면 유기되었거나 실종된 동물 정보를 접할 수 있다.

또 강아지의 경우 '포메라니안 유기동물'과 같이 '품종+유기동물'과 같은 키워드를 통해 정보를 얻을 수 있다.

네이버는 유기 및 실종동물 정보는 해당 동물의 ▲사진 ▲품종 ▲성별 ▲털색 ▲체중 ▲예상나이 ▲특징 뿐만 아니라 ▲발견장소 ▲보호장소 ▲연락처정보 등으로 구성된다고 설명했다.

이태호 네이버 주제검색 리더는 "올 한해 농림축산식품부의 전국 유기동물 현황 자료에 따르면 유기동물이 새로운 가족에게 입양되는 경우는 27%, 원래 가족을 찾는 경우는 14%에 불과하다"며 "네이버 검색을 통해 유기, 실종동물들이 가족을 보다 빠르게 만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조택영 기자  cty@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