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권가림 기자] 가수 김동률이 3년여의 공백을 깨고 새 앨범으로 돌아와 음악 팬들의 뜨거운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

김동률은 11일 오후 6시 미니 앨범 ‘답장’을 발표한다.

‘답장’은 6집 ‘동행’ 이후 3년 3개월 여 만의 새 앨범으로 앨범 타이틀과 동명의 타이틀곡 ‘답장’을 비롯해 ‘Moonlight’, ‘사랑한다 말해도(Feat.이소라)’, ‘연극’, ‘Contact’ 등 5곡이 수록됐다.

‘답장’은 1997년 그가 몸담았던 그룹 전람회의 ‘졸업’ 앨범 이후 처음으로 5곡을 수록한 미니앨범이자 솔로로는 처음이다.
<뉴시스>

지난 7일 김동률의 소속사 뮤직팜에 따르면 그는 지난해 7월 영국 런던 소재 에비로드 스튜디오에서 런던 심포니 오케스트라와 협연했다.

2004년 앨범 ‘토로’에서 협업한 후 14년 만에 다시 그들과 작업을 한 것이다.

소속사 측은 또 “앨범 ‘답장’의 수록 전곡은 김동률이 작사, 작곡했으며 타이틀곡 ‘답장’은 목금관을 제외한 현악 44인조와 녹음했다”며 “편곡은 유명 작편곡가인 정수민과 황성제가 오랜 시간 함께 구상했다”고 전했다.

한편 평론가 차우진은 이번 앨범에 대해 “이 앨범의 구성과 밀도는 싱글 중심으로 재편된 한국의 음악 시장에서 싱어송라이터이자 앨범 아티스트가 마주치는 여러 문제들을 나름의 방식으로 해결한 결과”라며 “이제까지 발표한 그의 앨범을 돌아보면 분량은 중요하지 않을 것이다. 일관된 정서, 수록곡의 내러티브를 연결해 구조적으로 동일한 감각을 표현하고자 했다는 점에서 앨범의 몰입도는 상당히 높다”고 평가했다.

권가림 기자  kwonseoul@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