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일 중부와 일부 남부 내륙에 한파 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낮 최고기온도 영하권에 맴도는 등 추운 날씨가 예상된다.

충남 서해안과 전라 서해안, 제주도는 구름이 많은 가운데 오전까지 눈이 내리겠다. 그밖의 중부 지방과 전북, 경북은 밤부터 13일 오전 사이 눈이 올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이날 "제주도를 중심으로 눈이 계속 내려 쌓이겠다"며 "내린 눈으로 도로가 얼어 미끄러운 곳이 많겠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까지 예상 적설은 울릉도·독도, 제주도 산지 5~20㎝다. 전라 서해안, 제주도(산지 제외)는 2~5㎝, 서해5도는 1㎝ 내외로 예측된다.예상 강수량은 제주도 5~20㎜, 서해5도는 5㎜ 내외로 예보됐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5도, 인천 -6도, 수원 -4도, 춘천 -5도, 강릉 -1도, 청주 -4도, 대전 -3도, 전주 -4도, 광주 -2도, 대구 -2도, 부산 1도, 제주 2도 등으로 관측된다.

바다의 물결은 전 해상에서 0.5~4m로 일 것으로 예측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내일(13일)까지 기온이 낮고 바람이 강하게 불어 매우 추울 것"이라며 "동파와 건강관리에 유의하기 바란다"고 전했다.

13일에는 중국 상해 부근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을 차차 받겠다. 전국에 가끔 구름이 많다가 낮부터 맑아지겠으나 경기 남부는 새벽 한때 눈이 오는 곳이 있겠다.

이번 한파는 14일을 기점으로 누그러질 전망이다.

사회팀  ilyo@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