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강휘호 기자] 아모레퍼시픽그룹은 11일 “자회사인 에스트라가 바이오 제약회사 파마리서치프로덕트와 필러 브랜드 클레비엘을 양도하기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클레비엘 양도는 클레비엘의 영업권 및 관련 기술 등을 파마리서치프로덕트에 매각하는 형태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향후 더마코스메틱을 포함해 경쟁력 있는 메디컬 뷰티 사업에 내부 역량을 더욱 집중할 것”이라며 “지속적인 투자를 통해 에스트라를 글로벌 메디컬 뷰티 전문기업으로 육성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강휘호 기자  hwihols@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