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어린이대공원 안내소 직원들이 이름 붙여준 길냥이 '정문이' <뉴시스>
[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광진구 능동에 위치한 서울어린이대공원에는 '길냥이'가 꽤 많이 눈에 띈다. 사람들을 두려워하지 않고 다가오는 고양이가 있는 반면, 여기 온 지 얼마 안 된 듯한 고양이는 도망다니기 바빴다.

안내소 직원에 따르면 서울어린이대공원에는 고양이들 쉼터가 7곳이나 된다. 직원들은 아침 당번을 정해 먹이와 마실 물을 갈아준다고 했다.

한 직원은 "어린이대공원에는 동물원이 있어 야생동물 관리하기도 힘들지만 그렇다고 길냥이들을 나몰라라 할 수는 없다"며 "공원 정문 주변을 돌아다니는 고양이를 '정문이'라고 이름 짓고 돌봐주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동물보호시민단체인 '카라'와 협력해 먹이와 집을 제공해주고 있다"면서 "지난 몇 년 간 길고양이를 보살피고 있는 고마운 단체”라고 언급했다.

카라는 다양한 보호 캠페인을 활발하게 벌인다. 생명의 노크(똑똑 캠페인), 셸터 보급사업, 하계·동계 집중 중성화수술, 사료 정기 공급 등 다방면에서 길냥이들을 위해 노력 중이다.

자체적으로 아픈 동물들이 살 수 있는 공간도 제공하고 있다. 카라가 위치한 건물 4층에 가면 동물들을 씻겨 주고 아픈 곳을 정기적으로 치료해 주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