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박아름 기자] 에스티팜은 지난 8일부터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JP 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와 바이오테크 쇼케이스 컨퍼런스에 참석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행사에서 에스티팜은 글로벌제약사를 비롯한 다양한 바이오텍 및 투자사들을 대상으로 대장암치료제와 암 관련 혈전증치료제, 에이즈치료제 총 3가지 혁신신약 후보물질을 소개하는 1대1 파트너링 미팅을 가졌다고.

에스티팜은 미팅을 통해 “혁신신약들의 전임상 결과 및 임상진입 전략을 소개했다”며 “참여한 업체들로부터 많은 관심을 받아 향후 공동개발 및 투자에 대한 가능성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또 “특히 미국 에모리 대학과 진행 중인 신규기전의 에이즈 치료제에 대한 많은 관심은 향후 라이센싱 아웃에 대한 밝은 전망을 보여 주었다”고 강조했다.

김경진 에스티팜 사장은 “효율적인 신약개발 전략을 추구하는 에스티팜은 오픈이노베이션을 통해 현재 다양한 항암제와 항바이러스 분야의 신약개발 파이프라인을 확보하고 있다”며 “글로벌 시장에서 인정받는 혁신신약 개발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아름 기자  pak502482@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