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진주 이도균 기자] 국립 경남과학기술대학교(총장 김남경)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2017년 안전관리 우수연구실 인증심사'에서 생약학실험실(농학한약자원학부 정은주 교수)과 수소나노세공체응용실험실(오현철 교수)이 안전관리 우수연구실 인증을 획득했다고 14일 밝혔다.
2013년부터 시범 도입된 '안전관리 우수연구실 인증제'는 과학기술 분야 연구실의 자율적인 안전관리 역량을 강화하고 안전관리의 표준모델을 발굴·확산하기 위한 제도로, 연구실 안전관리 수준과 활동 우수 연구실에 대해 전문가 심사를 거쳐 인증을 부여하고 있다.

경남과기대는 2013년~2016년 시범사업 기간 내 안전관리 우수연구실 인증제 최우수 기관으로 선정된 이후 2개의 연구실이 안전관리 우수연구실로 선정되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인증서 및 인증패를 받았다.

한편 경남과기대는 매년 안전관리 목표를 설정하고 연구실 안전회의(1회/월) 실시, 작업환경측정 등을 통해 지속적인 위험요인 개선이 될 수 있도록 자율적인 안전관리 활동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문지훈 주무관은 “연구 활동 종사자들이 보다 나은 연구 안전 환경을 보장하고 자율적인 안전관리 문화가 정착 될 수 있도록 신규 안전인증 실험실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안전인증 기반의 안전관리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경남 이도균 기자  news258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