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승환의 메이저리그 계약 소식이 아직도 없다. 윈터미팅이 시작되자마자 수많은 팀으로부터 관심을 받았다며 호들갑을 떨었건만, 정작 계약했다는 뉴스는 없다. 오늘은 이 팀, 내일은 저 팀이 관심을 보이고 있다는 소문만 무성할 뿐이다. 복수의 팀으로부터 오퍼를 받아 지금 고르고 있는 중이라는 이야기도 들린다. 그것이 사실이라면 다행이다. 원래 빈 수레가 요란한 법이다. 계약이 자꾸 늦어지니 “혹시...”라는 생각을 하지 않을 수 없다.

장성훈 기자  seantlc@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