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출처=방송캡처>
[일요서울 | 김종현 기자] 지난 16일 종영한 MBC 월하드라마 ‘투깝스’에서 쾌활하고 능청스러운 강력 2팀 막내 형사로 등장했던 이호원(독고성혁 역)이 아쉬운 종영 소감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이호원은 17일 소속사인 글로리어스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벌써 새해를 맞이하고 투깝스가 종영했다는 게 실감이 나지 않는다. 좋은 분들과 소중한 경험을 쌓을 수 있어서 행복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또 “활발하고 밝은 독고성혁을 만나 설레고 긴장되기도 했지만 지금까지와 다른 모습을 여러분께 보여드릴 수 있어서 기뻤다. 기억에 남길 또 하나의 캐릭터를 보내야 한다니 시원섭섭하다”고 아쉬움을 전했다.

이호원은 이와 더불어 “투깝스를 통해 멋진 선배님들과 함께 작품을 할 수 있어서 영광이다. 매 촬영마다 항상 잘 챙겨주셔서 감사했고, 정말 많이 배웠다. 그리고 드라마를 위해 바쁘게 고생하셨던 모든 스태프분들과 감독님, 작가님, 배우분들께 다시 한 번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싶다”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그는 “드라마 투깝스를 사랑해주시고 응원해주셨던 시청자분들 덕분에 추운 겨울이었지만 따뜻하게 촬영하고 잘 마무리할 수 있었다. 다른 작품과 무대에서도 좋은 모습 보여드리도록 노력하겠다. 올 한해 행복하고 기쁜 한해 되시길 바란다”면서 팬들과 시청자들에게도 감사의 인사를 잊지 않았다.
<사진출처=이호원 개인 인스타그램>
이번 작품에서 유쾌함을 담당했던 이호원은 독고성혁이라는 독특한 캐릭터를 통해 마지막 회까지 차동탁(조정석 분)의 파트너 형사이자 조력자로 찰떡 호흡을 자랑했다.

특히 특유의 유쾌한 매력을 선보여 극의 활력을 불어 넣었고 동탁 분만 아니라 강력 2팀 선배 형사 고봉숙(임세미 분)과의 톡톡 튀는 호흡을 선보여 호평을 받았다.

한편 이호원은 뮤지컬 ‘모래시계에서 카리스마 경호원 ’재희‘를 맡아 관객들을 만나고 있다.

김종현 기자  todida@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