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강휘호 기자] 정부는 18일 “설날 명절을 앞두고 제수용·선물용 농·축·수산물 및 가공 식품 등 설 성수 식품 위생관리 실태와 원산지 표시 위반 행위를 집중적으로 점검한다”고 밝혔다.

이번 점검은 오는 22일부터 내달 28일까지 진행되며 해양수산부, 식품의약품안전처, 농림축산식품부, 관세청 및 전국 17개 지방자치단체가 실시한다. 소비자 감시원 4200여명도 참여한다.

주요 점검 대상은 설 제수용·선물용 식품을 제조·판매하는 제조업체와 고속도로휴게소, 대형마트, 전통시장 등 판매업체 2만3000여 곳이다.

점검 사항은 ▲무허가 식품 제조·판매 ▲유통기한 경과제품 유통 ▲냉동식육을 냉장육으로 판매 ▲비위생적 취급 ▲원산지 거짓표시 등이다.

아울러 한과나 떡, 사과, 배, 고사리, 조기, 명태 등 주요 제수 용품들을 수거해 잔류농약 및 식중독균 등을 검사할 방침이다.

강휘호 기자  hwihols@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