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송승진 기자] 탤런트 이보영이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tvN 새 수목드라마 '마더' 제작발표회에 참석, 입장하고 있다.
드라마 마더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이보영
드라마 마더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이보영
tvN 새 수목드라마 '마더'는 엄마가 되기엔 차가운 선생님 수진(이보영)과 엄마에게 버림받은 8살 여자 아이 혜나(허율)가 그리는, 진짜 모녀가 되기 위한 가짜 모녀의 가슴 시리면서 따뜻한 감동 이야기를 담아낼 작품으로 이보영, 고성희, 이혜영, 허율, 전혜진 등이 출연한다.

첫 방송은 오는 1월 24일 밤 9시 30분.

송승진 기자  songddadda@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