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남자 테니스의 ‘전설’로 꼽히는 이형택이 제일 못하는 게 딱 하나 있다. 영어였다. 현역 시절 윔블던대회에 출전하는 그와 우연히 비행기를 함께 탄 적이 있다. 영국에 도착할 즈음 출입국 신고서를 작성하고 있는데 이형택이 기자에게 다가왔다. 자기 것을 대신 좀 적어달라는 것이었다. 이형택은 영어를 할 줄 몰랐다. 이해할 수 있었다. 그 땐 다 그랬으니까.

이형택은 또 영어로 진행하는 인터뷰 때문에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다. 우승이라도 했을 땐 더욱 그랬다. 그래서 그는 꾀를 썼다. 영어 잘 하는 한 선수에게 영어를 한글로 써 달라고 부탁했다. 그걸 달달 외운 이형택은 멋들어지게 영어로 소감을 밝혔다. 진짜 영어 실력은 아니었지만 말이다.

그러나 그게 어딘가. 얼마나 가상한가. 프로다운 자세였다. 팬들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였다. 은퇴를 한 이형택은 지금은 어떤지 모르겠다. 아마 그 때보다는 훨씬 더 영어를 잘 할 것이다.

이형택의 뒤를 이은 정현이 지금 세계 테니스계를 놀라게 하고 있다. 올 시즌 첫 그랜드슬램대회인 호주오픈 단식에서 한국 선수로는 최초로 8강에 진출한 것이다. 이형택도 해내지 못한 일이다.

근데 정현은 이형택보다 잘 하는 게 또 하나 있다. 영어였다. 경기가 끝난 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정현은 주위 사람들을 웃길 수 있을 정도의 영어를 구사했다. 이형택처럼 외운 것도 있었겠지만, 어쨌거나 그는 이형택 보다 영어를 능숙하게 했다.

정말 자랑스럽다. 그가 포효하는 모습이 대부분의 국내 언론 1면에 실렸다. 앞으로 그가 어디까지 발전할지 궁금하다.

장성훈 기자  seantlc@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