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박아름 기자] ‘제네시스 G70’이 자동차 전문 기자들이 뽑은 2018 올해의 차로 선정됐다.

한국자동차기자협회는 ‘2018 올해의 차’로 제네시스 브랜드의 G70를 선정했다고 29일 밝혔다. 국내 신문·방송·전문지 48개사로 구성된 한국자동차기자협회는 2011년부터 그해 가장 주목받는 ‘올해의 차’를 선정, 발표해왔다.

제네시스 G70는 최종 평가에 오른 BMW 뉴 5시리즈, 렉서스 LS500h, 볼보 XC60, 메르세데스-벤츠 더 뉴 S 클래스, 기아차 스팅어 등 6개 후보 차종 중 가장 높은 점수인 6.72점(7점 만점)을 얻었다.

G70는 세련된 디자인을 비롯해 주행성능, 브랜드 가치, 가성비 등 부문에서 전반적인 호평을 받았다. 편의장치와 안전장치 부문에서도 ‘실용적’이라는 평가를 받으며 경쟁 차종을 따돌렸다.

한편 ‘올해의 수입차’는 BMW '뉴 5시리즈'(5.96점)에게 돌아갔다. 뉴 5시리즈는 제조사에 대한 신뢰, 주행성능, 브랜드 가치 부문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올해의 SUV’는 볼보자동차의 ‘XC60’가 선정됐다. ‘디자인’ 부문에서는 기아차 ‘스팅어’, ‘퍼포먼스’ 부문에선 BMW ‘뉴 M4’, ‘그린카’ 부문에서는 쉐보레 '볼트EV‘가 각각 올해의 차로 뽑혔다.

이승용 ‘2018 올해의 차’ 선정위원장은 “올해 평가는 크게 제품(Product)과 소비자(Customer) 부문의 두 축을 중심으로 항목을 세분화해 공정하면서도 종합적인 평가가 이뤄졌다”고 말했다.

한국자동차기자협회는 오는 31일 여의도 소재 서울마리나에서 ‘2018 올해의 차’ 시상식을 진행한다.






박아름 기자  pak502482@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