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한달 약값만 1000만원이 넘는 고가의 혈액암(다발성골수종) 치료제 '키프롤리스주'(성분명 카르필조밉)에 대해 건강보험 급여가 적용된다.

환자부담이 기존 대비 약 5%(51만~61만원) 수준까지 내려갈 것으로 기대된다.

보건복지부는 31일 열린 '2018년 제2차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건정심)에서 이같은 내용으로 '약제 급여 목록 및 급여 상한금액표'를 개정하기로 의결했다. 최근 제약사 암젠코리아와 국민건강보험공단간 약가협상이 성사된데 따른 것이다. 시행은 내달 5일부터다.

다발성 골수종은 백혈구의 한종류인 B림프구가 비정상적으로 분화, 증식되는 것을 말한다. 비정상 면역단백인 M단백이 만들어지는데, 이로 인해 혈액의 농도가 진해져 혈액과점도증후군을 초래하거나 신장에 손상을 주는 것을 말한다.키프롤리스주는 세포 내 과도한 단백질 축적을 유도해 암세포를 사멸하도록 유도한다.

현재 KRd 요법(레날리도마이드 및 덱사메타손)과 Kd 요법(덱사메타손과의 병용요법) 등 2가지 요법이 허가를 받았으며, 약제 60㎎ 한병의 상한금액은 103만5000원으로 결정됐다.

이에따라 투약비용은 1주기(28일치) 기준 KRd요법은 약 1100만원에서 51만원으로, Kd요법은 약 1400만 원에서 약 62만원 수준으로 경감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건정섬은 지난해 8월 21일부터 건강보험 적용 중인 비소 세포폐암 치료제 '옵디보주'(한국오노약품)와 '키트루다주'(한국MSD)의 건강보험 사용범위를 확대해 흑색종을 추가하기로 의결했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