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대공원내 급속충전시설
-화물차 1700만원 지원도 서슴없이
-공용충전기도 기존 33대에서 83대로 대폭 늘어

울산과 경남 김해시가 전기화물차 및 고속‧저속 전기자동차 민간보급위해 최고 수천만 원의 지원을 추진한다.

울산시는 계획에 따르면 올해 보급 대수는 전년 대비 2배 이상 늘어난 총 452대로 고속전기차 372대, 저속전기차 80대다.
보급차종은 「전기자동차 보급대상 평가에 관한 규정」에 따른 기준에 적합한 차량으로서, 파워프라자 라보 0.5톤 트럭, 현대 아이오닉, 기아차 레이와 쏘울, 르노삼성 SM3, 한국GM 볼트, BMW i3, 테슬라 모델 S 시리즈 등 고속전기차 13종과 르노삼성자동차 트위지, 대창모터스 다니고, 쎄미시스코 D2 등 저속전기차 3종이다.

고속전기차의 경우 국비는 차량성능에 따라 최소 706~1,200만 원과 시비 500만 원까지 최고 1700만 원을 지원한다. 저속전기차는 차종에 상관없이 국비 450만 원과 시비 250만 원이 지원된다. 화물차가 3500만 원일 때, 시비포함 1700만 원 정도 지원을 받게 되면 1800만 원 정도에 구매가능하게 된다.

신청 접수는 전기자동차 제작사별 판매점(대리점)을 방문해 상담 후 신청서를 작성·제출하면 오는 5일부터 판매점(대리점)에서 울산시로 접수하게 된다.

전기차 구매신청 접수 전일까지 울산시에 주소를 둔 18세 이상 시민이나 울산시내 사업장(본사, 지사, 공장, 자동차 대여사업소 등)이 위치한 법인 및 기업 등 신청 가능하다.

전기차는 휘발유 차량 비해 적은 연료비와 각종 세제혜택(개별소비세, 교육세, 취득세 등 약 590만 원 한도) 등을 감안하면 차량 가격 보전과 유지관리비 절감 효과가 발생될 수 있어 경제적인 운행이 가능하다.

완속충전기 국고보조금은 지난해와 동일하게 올해도 차량보조금과 별도로 지원되며, 전기차를 구매하지 않더라도 공동주택, 사업장, 대규모 주차장에서도 완속충전기 설치시 보조금을 지원 받을 수 있다.

전기차 공용충전기도 확대 설치된다. 울산시는 전기자동차 급속충전기 설치비용 25억 원을 확보해 올해 상반기 20대, 하반기 30대 등 총 50대를 확대 설치할 계획이다. 현재 울산시내에는 공용 33대, 개인용 250대, 민간사업자(한전, KT 등) 설치 1,007대 등 총 1,290대가 운영되고 있다.

울산시 관계자는 “자동차 매연, 온실가스 저감, 특히 미세먼지 저감 등을 위하여 보조금 지원사업을 추진하는 만큼 이번 전기차 민간보급 사업에 많은 시민들과 기업체가 참여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해시도 올해 총 80대의 전기차를 보급하기로 하고, 경남 지자체 가운데 최고액인 대당 최대 2100만 원까지 지원한다. 장유휴게소, 롯데마트(장유), 율하체육관 등에 급속 충전기 25기와 완속 충전기 34기를 각각 설치하기로 하는 등 관련 인프라도 대폭 늘린다. 현재 김해에는 12곳에 급속 충전기 9기, 완속 충전기 5기가 설치돼 있다.

이지현 기자  jhyi1193@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