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오유진 기자] 지난해 증권사 등 금융투자회사 민원·분쟁이 전년 대비 감소했지만 전산장애로 인한 소비자 불만은 급증했다.

3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접수된 금융투자업계 민원은 모두 2811건으로 전년대비(3279건)보다 468건(14%) 줄었다.

또 다툼의 소지가 있거나 금전 관련 문제로 분쟁조정으로 넘어간 건수는 629건으로 전년(861건) 대비 27% 감소했다.

그러나 전산장애가 41건에서 142건으로 눈에 띄게 늘었다. 매매주문(반대매매 포함)은 48건에서 75건으로 증가했다. 불완전판매가 의심되는 부당권유는 450건에서 128건으로 급감했지만 뒤를 이었다.

한편 일임·임의매매와 펀드 수익률 민원은 각각 92건, 21건으로 전년과 유사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오유진 기자  oyjfox@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