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권녕찬 기자]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에 맞춰 한국을 찾는 데 대해 “(대북) 전략적 인내 시대가 끝났다는 간단명료한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펜스 부통령은 2일(현지시간)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에서 행한 연설에서 이 같이 밝힌 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말했듯이 과거 미 정부의 수년간 실패한 정책이 막다른 길에 다다랐다”고 말했다고 미국의소리(VOA) 등이 보도했다.

그는 특히 “북한이 탄도미사일 시험 발사와 미국에 대한 위협을 계속하는 만큼 우리는 모든 옵션들이 테이블 위에 있다는 점을 분명히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펜스 부통령은 그러면서 트럼프 행정부는 국제무대에서 성과를 내고 있고, 북한은 현재 어느 때보다 고립돼 있다며 “북한이 핵과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모두 영구적으로 포기할 때까지 우리가 모든 경제적 외교적 압박을 계속할 것이란 점을 여러분은 확신해도 좋다”고 밝혔다.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이 5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펜스 부통령은 평창올림픽 기간에 맞춰 미 정부 고위 대표단을 이끌고 한국을 찾는다. 개막 전날인 8일 문재인 대통령과 접견할 예정이다.

권녕찬 기자  kwoness7738@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