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오유진 기자]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자부)가 우리나라 수출 3위국가로 부상한 신흥 교역강국인 베트남과의 공동 홈페이지 개통을 알렸다.

4일 산자부에 따르면 ‘한-베트남 FTA 공동 홈페이지’ 구축작업을 완료하고 오는 5일자로 공식 개통한다.

공동 홈페이지 구축은 지난해 12월 제1차 한-베트남 FTA 공동위원회에서 합의한 사안이다. 양국 기업의 자유무역협정 및 무역·투자활동에 유용한 정보제공 및 신속한 애로해소 지원 등을 위해 양국 정부-기업 간 소통창구 필요성이 제기되면서 양국 산업장관의 제안과 수용에 의해 적극 추진했다.

콘텐츠는 영어로 제공되며 기업들이 자국 언어로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동일한 내용의 한국어, 베트남어 사이트로 상호 이동이 가능하다.

특히 양국의 무역·투자 활동에 관한 정보가 한 곳에 집결, 기업들이 공동 홈페이지 접속만으로도 필요한 정보에 손쉽게 접근할 수 있어 관심을 모은다.

주요 기능은 ▲자유무역협정 협정문, 양허세율 등 기본정보 ▲품목분류, 원산지증명서 발급 등 원산지관리 정보 ▲양국의 시장진출정보 ▲애로해소 지원 등으로 양국 기업이 필요로 하는 자유무역협정 관련 다양한 정보를 담았다.

한편 한-베트남 간 교역 규모는 수교 당시 5억 달러에서 수교 25주년이었던 지난해는 600억 달러 이상으로 120배 증가하는 등 수교 이래 경제협력 최대 호황기를 누리고 있다.

오유진 기자  oyjfox@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