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성위치정보통신이 LTE통신망을 이용한 차량용 GPS 위치추적 단말기를 3월 출시한다
[일요서울|장휘경 기자] 국내 GPS 위치추적기 대표업체인 혜성위치정보통신(본부장 권상희)이 SK텔레콤의 LTE통신망을 이용한 차량전용 GPS 위치추적 단말기인 ‘KW-C300M(팜뷰)’ 위치추적 장치를 3월부터 본격 출시할 예정이라고 5일 밝혔다.

종전에는 3G통신망을 이용해 법인기 업체의 영업차량 또는 물류 화물차량 등의 위치관리 및 운행관리 등에 따른 위치관제서비스를 제공했었으나, 3월부터는 다양한 기능 향상과 보다 빨라진 위치전송 속도로 영업차량의 운행관리에 상당한 일조를 기여할 것으로 보여진다.

GPS 위치추적기는 단순한 상대방 차량의 위치파악의 용도는 물론 운행한 각 차량별의 이동경로를 파악한다. 또한 운행속도, 운행거리, 냉동 및 냉장화물탑차 내부의 온도확인, 시동 on/off 시간, 과속보고, 공회전초과보고, 주전원단선보고, 특정지역의 진입·이탈보고, 거래처관리, 국세청운행일지제공 등 다양한 운행정보를 제공한다.

혜성위치정보통신은 ‘KW-C300M(팜뷰)’ 위치추적 장치는 차량운용관리에 따른 인력을 최소화 하고, 업무의 효율성을 높여 줘 회사운영비 절감에도 많은 도움을 주고 있는 IOT(사물인터넷) 첨단 프로그램 시스템이라고 밝혔다.

장휘경 기자  hwikj@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