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권가림 기자] 가수 선미가 ‘토크몬’에서 자신이 연예인이 되겠다고 결심한 이유는 ‘아버지’ 때문이라고 밝혀 궁금증을 더했다.

선미는 지난 5일 tvN 예능프로그램 ‘토크몬’에서 아버지에 관한 이야기와 12살부터 가장 노릇을 한 사연을 털어놔 모두의 눈시울을 붉히게 했다.

그는 이날 방송에서 “내가 사실 연예인이 되려고 했던 이유는 아빠 때문이었다”는 말로 운을 뗀 뒤 “초등학교 4학년 때는 남동생 둘과 나랑 아빠 셋이 살았다. 아버지가 조금 편찮으셨다”고 아버지가 폐결핵 합병증으로 점차 기력을 잃어갔던 상황이었음을 전했다.

선미는 아버지의 상태가 계속 나빠졌고 결국 병원에 입원하게 되면서 가정형편이 점점 어려워졌다고 밝혔다.

이에 그는 “당시 내가 가장이 됐기 때문에 돈을 빨리 벌 방법을 찾던 중 연예인이 돼야겠다고 생각했다”며 “그때 한창 보아 선배님이 활동할 때였기에 나도 텔레비전을 보면서 보아 선배님처럼 될 수 있을 거로 생각했다. 그래서 나 혼자 버스를 타고 서울에 가서 오디션을 보고 14살 때 JYP 오디션에 합격했다”고 가수의 꿈을 키우게 된 계기를 설명했다.

이 밖에 선미의 아버지는 그가 데뷔하기 3개월 전 세상을 떠났다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선미는 “나는 빨리 연습해서 데뷔해야 했기 때문에 연습에 매진할 수밖에 없었다. 아버지께서 투정 어린 문자를 많이 보내셨고 항상 답장을 해드렸는데 나도 연습생 생활이 너무 힘들어 마지막 보내신 문자에는 답장하지 못했다”며 “‘먼저 간다’는 내용의 문자였지만 아빠가 또 투정을 부린다고 생각해 답장을 하지 않았다. 그런데 그 다음 날 돌아가셨다”고 고백해 모두를 숙연케 만들었다.

또 그는 당시 아버지가 돌아가시기 전 남겼던 편지에 ‘다음 생에도 내 딸로 태어나줘’라는 글이 적혀있었다고 전해 모두를 울렸다.

선미의 가정사를 끝까지 들은 신동은 “내가 예전에 선미에 대해 오해했던 기억이 난다. 그때 오디션을 보러 다닐 때 봤는데 내가 질문을 해도 답을 제대로 하지 못하는 4학년 선미를 보면서 어두운 애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미안하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토크몬’에 출연해 가슴 아픈 가정사를 털어놓은 선미는 2007년 원더걸스 싱글 앨범 ‘The Wonder Begins’로 데뷔한 후 2010년 학업을 이유로 팀 활동을 중단했다.

<뉴시스>

그는 2013년 ‘24시간이 모자라’를 발표해 솔로로서 입지를 다지고 2015년 다시 원더걸스에 합류해 ‘아이 필 유(I feel you)’, ‘와이 쏘 론리(Why So Lonly)’ 등으로 활동을 이어갔다.

선미는 원더걸스가 지난해 2월 해체한 뒤 솔로곡 ‘가시나’로 돌아와 여성 솔로 가수로서의 입지를 굳혔으며 최근에는 신곡 ‘주인공’으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권가림 기자  kwonseoul@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