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신현호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 측의 방북 초청을 받은 데 대해 이를 성사시킬 것이란 의지를 표명했다.

문 대통령은 10일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전달한 ‘방북 초청’이란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친서 내용에 대해 “여건을 만들어서 성사시켜나가자”고 화답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북한과 미국 간에 조기 대화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는 이날 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김영남 상임위원장과 김여정 부부장 등 북한 고위급대표단과의 오찬을 겸한 접견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전했다.

청와대는 “김 부부장은 김 위원장의 특사 자격으로 온 것”이라고 설명한 뒤 “김 위원장은 이른 시일 내 만날 용의가 있으니 편한 시간에 방북해달라고 문 대통령에게 요청했다”고 밝혔다.

신현호 기자  sh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