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 <뉴시스>
[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조선중앙통신이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 등 고위급대표단의 전날 청와대 방문 내용에 대해 11일 상세히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면담) 석상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북측 대표단의 방문이 남북관계 개선과 조선반도 평화를 위한 불씨로 되었다고 하면서 오늘의 뜻 깊은 자리를 마련해주신 김정은 위원장께 진심으로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고 했다"고 전했다.

통신은 이어 "석상에서 최고영도자 동지의 위임을 받은 노동당 제1부부장 김여정 동지가 김정은 동지께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내는 친서를 정중히 전달했으며 최고영도자 동지의 뜻을 구두로 전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또 "문재인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께서 이번 올림픽에 북측 고위급대표단이 참가하도록 특단의 조치를 취해주고 친서와 구두 인사까지 보내준 데 대해 깊은 사의를 표하고 자신의 감사 인사를 꼭 전해드릴 것을 부탁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친서 전달이 끝난 다음 우리 대표단은 북남관계 개선 문제와 관련하여 남측과 솔직하고 허심탄회하게 이야기를 나누었다"며 "문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께서 신년사에서 밝힌 바와 같이 남북관계를 어떻게 하나 당사자들끼리 풀어나가야 한다고 하면서 서로 긴밀히 협력하여 남북공동의 번영을 위해 한걸음한걸음 나갈 의지를 표명했다"고 말했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