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권가림 기자] 지난 11일 포항에서 발생한 규모 4.6의 지진 당시 재난문자가 7분이나 늦게 발령돼 일원화되지 못한 정부의 긴급재난문자시스템이 도마 위에 올랐다.

지난 12일 포항시 지역 주민에 따르면 지난 11일 긴급재난문자 발송 서비스는 지진이 발생한 지 7분 뒤인 오전 5시 10분에 전송돼 시민들의 불안감을 높였다.

이에 행정안전부는 12일 설명자료를 통해 “기상청 지진통보시스템과 행안부 CBS 시스템을 자동으로 연결하는 과정에서 방화벽이 차단돼 자동발송이 안 됐다”며 “상황실 모니터링 요원이 미발송 사실을 인지하고 수동으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약 7분의 시간이 소요됐다. 현재는 방화벽 허용 등 CBS 시스템을 복구 완료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정부의 해명에도 불구하고 긴급재난문자 지각 발송에 대한 비판은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앞서 정부는 2016년 9월 12일 경주 지진이 발생했을 때 9분이나 재난문자를 늦게 발송을 해 여론의 뭇매를 맞은 바 있다.

이와 관련 행정안전부·기상청은 15~25초 내로 긴급재난문자를 발송하는 개선안을 내놓았다.

이후 정부는 지난해 11월 15일 포항에서 규모 5.4의 본진이 발생했을 당시 19초 만에 조기경보를, 23초 만에 재난 문자를 발송해 ‘칭찬 세례’를 받았지만 또다시 뒷북 재난 문자로 논란의 중심에 섰다.

이에 일각에선 재난문자 송출 시스템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한다.

현재 긴급재난문자는 발송은 기상청이 행안부에 지진 발생을 통보하고 행안부가 발송시스템을 통해 사람들에게 알리는 방식이다.

그러다 보니 태풍과 지진 같은 재난이 일어났을 때 즉각적인 문자 송출 시간이 길어질 수 있다는 것이다.

실제 지난 11일 기상청 관계자에 따르면 기상청은 지진 발생 당일 오전 5시 3분 3초 경북 포항시 북구 북북서쪽 5㎞ 지역에서 발생한 규모 4.6의 지진을 관측한 지 약 55초만인 오전 5시 4분께 자동 추정 결과만을 반영해 ‘규모 4.7의 여진이 발생했다’는 속보를 언론사와 유관기관에 전송했다.

또 이 관계자에 따르면 “기상청은 이후 수동 분석을 통해 규모를 4.6으로 하향 조정하면서 오전 5시 8분께 다시 속보를 날렸지만 국민에게 직접 전송되는 긴급재난문자는 지진 관측 이후 6분 30여 초 뒤인 오전 5시 10분에야 발송됐다”고 지연 발송 원인에 대해 설명했다.

이와 관련 전문가들은 기상청이 직접 긴급재난문자를 내보내는 시스템을 구축해 문자 발송 시점을 앞당겨야 한다고 주장한다.

홍태경 연세대 지구시스템과학과 교수는 한 매체를 통해 “현재 지진이 발생하면 기상청과 행정안전부로 지진 업무가 이원화돼 있다. 기상청은 지진 발생이나 탐지, 통보 등을 담당하고 행안부는 재해, 재난 관련 업무를 담당하지만 사실상 이들 업무가 중복되는 경우가 적지 않다는 것이다”며 “좀 더 체계적이고 일원화된 대응체계가 절실하다”고 밝혔다.

이에 정부는 긴급재난문자 시스템을 개선하겠다는 의지를 밝혔지만 여전히 의구심을 남기고 있다.

정부 관계자는 12일 한 매체를 통해 “긴급재난문자 시스템은 오는 4월부터 기상청이 문자 송출까지 모두 담당하게 된다”며 “시스템이 통합되면 이런 오류는 줄어들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12일 포항시 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지난 11일 발생한 4.6 규모의 지진 피해는 인명 40명, 시설 134건이 집계됐다.

또 이들은 40명이 대피과정에서 다쳐 현재 5명이 입원 중이고 사유시설 80곳과 공공시설 54곳에서 승강기 고장, 현관문 미작동, 타일탈락 등의 포항지진 피해가 접수됐다고 전해 피해 심각성이 드러났다.


권가림 기자  kwonseoul@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