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ㅣ이범희 기자] 한샘의 기업문화가 주목받고 있다.

한샘은 일과 가정의 양립, ‘워라밸 (work and life balance)’이 가능한 회사를 만들어 직원들이 ‘가고 싶은 회사, 머물고 싶은 회사’를 만들어 나가고 있다.

그 일환으로 지난해 12월 사옥을 상암동으로 이전, 임직원들의 근무환경을 개선했고 인사, 복리후생제도를 개편 중에 있다.

2018년부터 전사적으로 유연근무제를 도입해 전 직원이 별도의 근무시간을 적용할 수 있게 했다. 본인이 가장 효율적으로 일할 수 있는 시간대를 선택할 수 있도록 한 것.

또한 지난해 12월에 우선적으로 시행된 ‘근무시간 8-5제’로 정시퇴근율이 60%를 육박하고 있다. 업무 종료 10분 전 사내방송, 출퇴근 통근 버스 운영 등으로 직원들의 정시퇴근을 적극적으로 권장하면서 만들어진 변화이다.

이와 더불어 상호 존중의 문화, 여성의 강점이 존중되는 문화 만들기에 전력을 다하고 있다.

이를 위해 모성보호제도를 대폭 강화했다. 법정 의무 육아휴직 1년 외에 추가로 1년 더 육아휴직을 사용하여 최대 2년까지 사용 가능하도록 했다. 이는 출산 당사자와 배우자 역시 사용 가능하며, 충분한 휴무 보장을 통한 가정과 회사 생활 균형 유지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또한 임신 전기간 6시간 단축 근무를 실시, 임산부 PC-OFF제 등 임산부들의 충분한 휴식시간 보장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회사의 한 관계자는 "고객감동을 위한 첫 걸음을 제품의 품질 향상으로 보고 한샘의 브랜드 가치에 맞는 제품을 개발 및 출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며 "고객의 기대에 부응하고 고객이 열광하는 제품을 개발함으로써 ‘디자인 한샘’의 모습을 만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이어 "시공과 사후관리(AS)의 혁신으로 고객으로부터 가장 신뢰받고 완벽한 제품을 공급하기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고 있다"며 "이를 위해 조직을 보완하고 시공협력사원들의 업무만족도를 높여 세계 최고 수준의 조직으로 만들겠다"는 것이다.

이범희 기자  skycros@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