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시스>
[일요서울|강휘호 기자]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주)와 비엠더블유코리아(주) 등 두개 업체에서 수입, 판매한 자동차 총 54개 차종 3302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자발적 시정조치(리콜)를 한다고 밝혔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주)에서 수입하여 판매한 GLS 350d 4MATIC 등 21개 차종 1440대는 차량 문 잠금장치 결함이 확인됐다. 해당차량은 2월 14일부터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주)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점검 후 교체 등)를 받을 수 있다.

비엠더블유코리아(주)에서 수입하여 판매한 X6 xDrive35i 등 33개 차종 1862대의 차량은 2가지 리콜을 실시한다.

X6 xDrive30d 등 30개 차종 1783대는 에어백(다카타社) 전개 시 인플레이터의 과도한 폭발압력으로 내부 부품의 금속 파편이 운전자 등에게 상해를 입힐 가능성이 확인됐다.

BMW C 650 SPORT 등 3개 이륜차종 79대는 계기판 소프트웨어 오류로 엔진 경고등 기능이 정상 작동되지 않았다.

해당차량은 2월 14일부터 비엠더블유코리아(주)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승용차)개선된 부품 교체, (이륜차)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받을 수 있다.

강휘호 기자  hwihols@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