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서울시는 올 한 해 1757억 원(국·시·구비) 예산을 투입해 공익활동형·시장형·인력파견형 등 3개 분야 총 6만8000개 노인일자리를 제공한다고 12일 밝혔다.

공익활동형은 만 65세 이상 기초연금 수급 노인이 노노케어(老老care), 취약계층 지원, 공공시설 관리, 경륜전수 등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에 참여하는 유형이다. 일자리 규모는 5만4364개(80%)다. 시장형 일자리는 만 60세 이상 노인이 참여하는 사업이다. 보조금 외에도 수익금이 지급돼 추가 소득 창출이 가능하다.

올해 시장형 일자리 규모는 9777개(14%)다. 주요 유형은 택배(지하철·아파트 등), 공동작업(쇼핑백제작 등), 식품 제조·판매(꽈배기·만두·반찬 등) 등이다. 시는 시장형사업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경험과 전문성을 가진 50+세대 52명을 ‘어르신일자리 지원단’으로 양성해 일자리 현장에 배치할 예정이다.

만 60세 이상 노인에게 민간 취업 알선을 지원하거나 단기 인력파견 기회를 제공하는 인력파견형 사업은 3082개(6%)가 추진된다. 노인일자리 사업에 참여를 희망하는 자는 거주지 구청 노인 일자리 사업 추진 부서로 문의하면 된다.

이 밖에 시는 서울 환경에 적합한 틈새 노인일자리를 발굴할 계획이다. 노인 소득지원·안전을 위해 폐지수집 노인을 위한 사업을 확대한다.

서울시 공공자전거(따릉이) 관리 모니터링 사업을 신규 운영할 예정이다. 2016년부터 70명으로 시작해 좋은 평을 얻은 ‘우리동네 아이돌봄기동대’는 올해 130명으로 확대된다. 우리동네 아이돌봄 기동대는 한 동네에 거주하는 부모에게 긴급한 일이 생길 경우 같은 동네에 거주하는 노인이 아이를 대신 돌봐주는 일자리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