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김종현 기자] ‘빙속여제’ 이상화가 승부수를 던진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500m에서 아쉬운 은메달로 마무리했다. 하지만 아시아 선수 최초이자 역대 3번째 3개 대회 연속 메달을 획득하는 새로운 기록의 주인공이 됐다.

이상화는 18일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500m 단판 레이스에서 37초 33을 기록해 은메달을 차지했다.

1위는 강력한 우승후보였던 일본 고다이라 나오가 36초 94로 4년 전 이상화가 소치 대회에서 세운 올림픽 기록(37초 28)을 깨고 금메달을 차지했다.

이날 이상화는 15조에서 아리사 고(일본)와 함께 레이스를 펼친 가운데 초반 100m를 10초 20으로 통과해 가장 빠른 기록을 찍었다. 하지만 두 번의 코너 구간에서 미끄러지는 실수를 범하면서 속도가 줄었고 막판 힘을 내지 못하면 37초 33으로 경기를 마쳤다.

이로써 이상화의 올림픽 3연패는 아쉽게 무산됐다. 그러나 그는 아시아 선수 최초 이자 여자 500m에서 역대 3번째로 3개 대회 연속 메달을 획득하는 기록을 세웠다.

앞서 독일의 독일의 카린 엔케(1980년 금메달, 1984년 은메달, 1988년 동메달)와 미국의 보니 블레어(1988년 금메달·1992년 금메달·1994년 금메달)가 3개 대회 메달기록을 수립한 바 있다.

경기 후 이상화는 “우리나리에서 월드컵을 제대로 해본 적이 없어서 이런 환호를 받는다는 게 새롭고 적응이 되지 않았다. 재미있긴 했는데 결과는 아쉽다”면서 “금메달을 위해 소치 이후로 계속 전진해왔는데 역시 0.01초 하이로 싸우는 경기는 힘들다는 걸 느꼈다. 은메달이지만 최선을 다했으니 많이 격려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김종현 기자  todida@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