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KBS 신임 사장 최종 후보 3인으로 양승동(57) KBS PD, 이상요(62) 세명대학교 교수, 이정옥(61) 전 KBS 글로벌전략센터장이 결정됐다.

KBS 이사회는 20일 오후 임시 이사회를 열어 신임 사장 지원자 13명 중 세 사람을 최종 후보로 압축했다.

이사회는 오는 24일 후보자 정책발표회와 시민자문단 회의를 열고, 26일 최종면접 뒤 표결을 거쳐 차기 사장 후보자를 확정한다. 정책발표회는 KBS 홈페이지와 my-K 어플리케이션, 페이스북 등을 통해 생중계된다.

KBS 사장은 이사회가 후보자를 대통령에게 임명제청하면 국회 청문회를 거쳐 대통령이 임명한다. 신임 사장의 임기는 지난달 해임된 고대영 전 사장의 잔여 임기인 11월23일까지다.

양 PD는 'KBS 스페셜' '추적 60분' 등을 연출했다. 이명박 정부 시절 만들어진 KBS 본부 노조 전신인 '공영방송 사수를 위한 KBS 사원행동' 공동 대표를 지냈다. 정연주 전 사장 해임 반대 투쟁 등에 앞장서다가 2009년 파면 처분을 받았고, 이후 재심을 거쳐 정직으로 징계 수위가 조정됐다.

이 교수는 KBS PD 출신이다. '인물현대사' 등 연출을 맡아 함석헌 신부, 전태일 등을 다루다가 국정원 블랙리스트에 이름이 올랐다. 이명박 정부가 들어선 뒤 비제작부서를 전전하다 퇴직했다.

이 전 센터장은 KBS 기자 출신이다. 국제부에서 오래 일하며 이라크 전쟁과 터키 지진, 코소보 내전, 예멘 피랍 사건 등 굵직한 현장에서 취재했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