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노어트 국무부 대변인 <뉴시스>
[일요서울 | 권녕찬 기자] 미국 국무부는 북한과 아직 대화할 시점에 이르지 도달하지 않았다며, 한미연합훈련을 재개하지 않을 어떤 이유도 없다고 밝혔다.

헤더 노어트 국무부 대변인은 20일(현지시간) 정례브리핑에서 송영무 국방장관이 4월 이전 한미군사훈련 재개 계획을 공동 발표할 것이라는 발언과 관련해 “우리가 훈련을 재개하지 않을 것으로 볼 어떤 이유도 없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수십 년간 우리는 훈련을 해왔다. 한국은 우리의 강력하고 견고한 동맹”이라고 덧붙였다.

노어트 대변인은 이어 “모든 사람들이 북한과의 대화 여부에 대해 이야기하지만 아직은 그 지점에 도달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이 지난 18일 미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북한과 협상 시기가 오면 중국이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한 발언이 6자회담이나 다자회담을 의미하는 것이냐는 질문에 노어트 대변인은 “미국이 어떤 방식으로 대화할지 약속하지 않겠다”고 했다.

다만 “중국 당국자들과 솔직한 대화를 많이 나눴으며 중국이 최대 대북 압박 캠페인에 협력하기 위한 일을 더 할 수 있다고 확실히 말했다”고 전했다.

권녕찬 기자  kwoness7738@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