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하태경, 이찬열 의원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성폭행 가해자들의 거취와 관련해 발언하고 있다.

2018.02.22 일요서울TV 정대웅 기자

정대웅 기자  jeongpd@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