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조택영 기자] 휴일 광주 도심의 한 공원 산책로에서 셰퍼드가 소형견들을 물어뜯어 죽게 해 주민들이 불안에 떨었다.

26일 광주 남부소방서 등에 따르면 지난 25일 오후 4시 25분경 광주 남구의 한 공원 산책로에서 셰퍼드 한 마리가 지나가는 소형견 3마리와 서로 물어뜯으며 싸웠다.

갑작스런 상황에 공원을 산책하던 주민들이 공포를 느끼며 대피했다.

목줄과 입마개를 착용하지 않은 다른 셰퍼드 한 마리도 인근 골목을 배회하며 주민들을 불안에 떨게 했다.

주민들의 신고로 현장에 출동한 소방대원과 경찰은 10여 분만에 셰퍼드 2마리를 모두 포획했다.

셰퍼드에게 공격을 받은 소형견은 모두 죽었으며 포획 과정에서 셰퍼드 한 마리도 질식해 죽은 것으로 전해졌다.

셰퍼드는 인근 A(70)씨의 주택에서 탈출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기르던 개 7마리 중 4마리가 사라졌다"는 A씨의 진술을 바탕으로 다른 셰퍼드 2마리를 찾는데 힘을 쏟았고 이날 오후 9시 20분경 주월동 한 아파트에서 발견, 포획했다.

경찰은 A씨를 재물손괴 등의 혐의로 입건해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조택영 기자  cty@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