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고정현 기자] 자유한국당이 3월 임시국회를 소집해 문재인 정부의 국정 운영에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신보라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북핵 위기에도 정부는 주한미군철수 등 정제되지 않은 말들을 쏟아내며 안보위기를 가중하고 있다. 북핵폐기를 전제하지 않는 원칙 없는 남북대화도 문제”라며 “상임위를 상시적으로 열어 국민개헌과 민생정책을 중점적으로 다루는 3월 국회가 되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나아가 한국당은 정부의 대북정책을 집중적으로 파고들며 안보 이슈를 부각할 계획이다. 신 대변인은 “북핵 위기에도 정부는 주한미군철수 등 정제되지 않은 말들을 쏟아내며 안보위기를 가중하고 있다”며 “북핵폐기를 전제하지 않는 원칙 없는 남북대화도 문제”라고 꼬집었다..

5일 예정된 공직선거법 개정안 처리를 위한 원포인트 국회에 대해서는 “본회의처리시한을 넘겨 통과되지 못해 선거를 준비하는 많은 후보자들께 심려를 끼치게 된 것을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여야합의를 존중해 5일 법 통과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고정현 기자  jh0704@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