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권녕찬 기자] 바른미래당은 대북 특별사절단이 북한을 방문한 5일 “한반도 외교안보의 운전대는 굳건한 한미동맹이고, 액셀은 남북 간 대화와 협력이며, 운전의 목적지는 비핵화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김철근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운전대가 엉뚱한 곳을 향한 채 엑셀만 밟는 것에 집중한다면 애초의 목적지인 비핵화에 도달할 수 없다는 점을 특사단은 명심해야 한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남북관계 개선과 한반도의 평화 안착, 더 나아가 동아시아 긴장 완화는 한반도 비핵화에 달려있다”며 “이번 방문이 북한의 비핵화를 향한 단초가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는 북한을 향해서도 “북한 역시 비핵화 없이는 국제 사회의 대북 제재는 더욱 강력해질 것이며, 미국이 검토하고 있는 군사옵션의 가능성이 높아진다는 점을 엄중히 받아들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을 수석 단장으로 하는 대북 특사단은 이날 오후 출국해 1박2일 일정으로 방북 일정에 돌입한다. 특사단은 이날 저녁 또는 6일 낮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과 면담할 것으로 알려졌다.

특사단은 이 자리에서 김 위원장에게 남북 관계 개선과 한반도 평화 정착에 관한 내용이 담긴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할 예정이다.

특사단은 또 비핵화를 주제로 한 미국과의 대화에 북한이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점을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권녕찬 기자  kwoness7738@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