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과 한국이 연례 합동군사훈련이 오는 31일부터 5월까지 진행된다고 미 언론들이 보도했다.

NBC 뉴스는 7일(현지시간) 3명의 미국 관리 소식통을 인용해 한미연합훈련인 '독수리(Foal Eagle)훈련'이 오는 31일 시작돼 5월까지 이어질 예정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익명의 소식통은 '독수리 훈련'과 동시에 4월말까지 '키졸브 훈련'이 진행된다고 밝혔다. 한미 양군은 지난 2002년부터 야외 기동훈련인 '독수리 훈련'과 '키리졸브 훈련'을 통합해서 실시해오고 있다.

NBC 뉴스는 대규모 한미 군사훈련 일정과 4월말에 열리는 남북 정상회담 일정이 겹치게 될 것으로 지적했다.

이날 CNN 역시 2명의 국방부 관리들을 인용해 한미연합훈련이 오는 31일부터 실시된다고 보도했다. 미군 일간지인 '성조지' 는 익명의 한국 관리를 인용해 한미연합훈련이 4월에 진행된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한편 한미군사훈련이 남북 정상회담의 장애물이 되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대북 특별사절단을 이끈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6일 브리핑에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평창동계올림픽으로 연기된 한미연합훈관련 관련해서 4월부터 예년 수준으로 진행하는 것을 이해한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한반도 정세가 안정적으로 진입하면 한미훈련은 조정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는 입장이었다"고 전했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