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소속 비례대표 의원들의 민주평화당 당직활동이 본격화되고 있다. 지난 5일 이상돈 바른미래당 의원이 평화당 정책연구위원장에 임명된 데 이어 9일은 장정숙 바른미래당 의원이 평화당 공동대변인을 맡게 됐다.

최경환 평화당 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공동대변인으로 장정숙 바른미래당 의원을 임명했다"고 밝혔다.

장 의원은 이상돈 의원에 이어 바른미래당 소속이면서 다른 당인 민주평화당 당직을 맡는 두번째 사례를 기록했다.한 당의 비례대표 의원이 다른 정당의 당직을 맡는다는 것은 흔치 않은 상황이다.

다만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이러한 사례라도 법적인 문제는 없다는 유권해석을 내놓은 바 있어 큰 문제가 되진 않을 것으로 보인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