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대웅 기자> photo@ilyoseoul.co.kr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9일 경남지사 여권 유력 후보인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향해 "출마하지 마래이"라며 사투리를 섞어 뼈 있는 농담을 던졌다.

홍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강남구 경상남도 남명학사 서울관 개관식에 참석한 직후 김 의원이 인사를 하자 이같이 말했다. 홍 대표는 이후 기자들과 만나 선거를 앞둔 경계 발언이냐는 질의에 대해 "전혀 아니다"라고 말한 뒤 "오히려 (김 의원이) 나오면 더 좋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그는 "김 의원이 출마해도 이기고, 출마하지 않아도 이긴다"라며 "국회의원 자리까지 다 빼앗을 수 있다"고 자신했다. 또 대구지사 여권 후보로 거론되는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을 거론하며 "지난번에는 김 장관에게도 안 나오면 좋겠다고 했었다"라며 "아마 못 나올 것"이라고 단언했다.

이날 개관식에는 경남지사 빅매치로 점쳐지는 김 의원과 윤한홍 자유한국당 의원이 함께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문재인 대통령 최측근인 김 의원이 출마할 경우 경남지사 선거는 '강 대 강' 대결로 전개된다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당에서는 경남지사 후보로 윤 의원의 전략공천을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간 홍 대표가 경남지사 선거와 관련해 자신의 신임을 걸고 치를 것이라며 공언해온 만큼 자신감의 표현으로 사전 견제구를 날리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