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오유진 기자]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가 2019년부터 새롭게 적용될 자동차 등록번호판 개선안 마련을 위해 국민 의견수렴에 나섰다.

11일 국토부에 따르면 오늘부터 2주간 온라인 국민 의견수렴을 실시한다. 자동차 등록번호 용량 개선은 국내 자동차 등록대수 증가에 대응하고 비사업용 승용차 등록번호 용량을 반영구적으로 확보하기 위해 추진하고 있다.

승용차의 경우 등록번호(2200만개) 용량이 포화돼 현재 회수된 번호를 사용 중이다. 그러나 최근 등록량 추이를 감안하면 내년 하반기 소진이 예상돼 용량확대가 필요하다. 향후 필요한 번호용량은 약 4000만개 수준이다.

등록번호 용량 확대를 위한 등록번호체계 개편과 병행해 디자인 도입과 글자체 변경 방안도 함께 검토 중이다.

이번 의견수렴은 그간 연구용역 및 전문가 검토를 통해 마련한 대안에 대해 국민들의 의견을 듣고 번호판 개선안에 반영하기 위한 것이다.

의견수렴은 ‘새로운 승용차 등록번호 체계’ ‘번호판 디자인’ ‘번호판 글자체’ 등 세 가지 항목에 대한 설문 형태로 진행된다.

한편 의견수렴 기간은 오는 25일까지다. 국토부 홈페이지와 네이버 모바일 배너 ‘자동차 판’, 국토부 공식 SNS(페이스북, 블로그, 트위터), ‘자동차 365’ 등을 통해서도 접속할 수 있다.

오유진 기자  oyjfox@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