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상을 좌우하는 요소 중 앵두 같은 입술, 하얀 치아는 건강함과 아름다움의 상징으로 여겨 왔다. 어느날 문득 거울 앞에 보이는 자신의 어둡고 누런 치아를 발견하는 순간 밝고 환한 미소를 짓기 힘들고 타인과의 대화에서는 자신감 없는 모습으로 일관하기 쉽다.

고르고 하얀 치아는 이미지를 돋보이게 하는 중요한 요소로서 이와 관련된 치아미백술, 치아 변색 원인에 대하여 살피고 예방하는 방법에 대하여 알아보자.

가장 먼저 치아 미백의 주된 원인은 노화와 착색이다. 치아의 색깔은 햇빛의 투과와 반사에 따라서 밝게 보이기도 하고 어둡게 보이기도 한다. 치아의 신경이 치아의 크기에 비해서 상대적으로 큰 젖니가 영구치보다 더욱 하얗게 보이는 이유도 그 한 예다.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치아의 신경은 점점 위축되며 그 부위에서 석회화가 이루어지게 된다. 이러한 석회화의 정도에 비례해 치아는 점점 어두워 보인다. 이처럼 노화에 의한 변색은 남녀 성별 중에 남자에게서 주로 나타나며 나이가 들수록 증대해 점차 노란빛을 띠며 탁해지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노란빛을 띠는 탁한 색깔의 치아가 되며, 나이가 들수록 심해지고 남자의 경우에 빈발한다.

특히 일상생활에서 즐겨찾는 커피와 차에는 떫은 맛을 내는 탄닌산이 들어있다. 탄닌산은 치아를 얼룩지게 하며 치아를 황갈색으로 변색시킨다. 탄닌 얼룩은 잘 지워지지 않아서 강력한 미백이 필요하며 탄닌산 자체가 착색 촉진제로 작용할 수 있다. 차나 커피 외에도 유색의 식음료, 레드와인, 카레, 콜라 등도 치아 변색의 원인 요소로 작용한다.

흡연은 치아에 갈색 또는 검은색의 변색을 유발한다. 흡연으로 인해 생기는 화학적 생성물은 침 안에서 분해되지 않고 구강 내에 잔류하여 치아 표면 곳곳에 착색을 야기한다.

구강 위생이 불량하면 초록색, 흑갈색 그리고 주황색의 착색이 나타난다. 이렇게 다양한 색깔을 띠는 이유는 구강 내 세균에 따라 달라지기 때문이다. 주로 아이들에게서 많이 보이며 상악 치아의 구강 표면에서 발견된다. 구강 위생이 불량한 어른에게서는 치아 표면의 치태와 치석이 쌓여 노란색 외양을 나타낸다.

구강 세정제에는 클로르헥시딘이라는 약물이 함유되어 있다. 이를 장기간 사용하는 경우에는 치아의 표면에 흑색 또는 갈색의 착색을 유발한다. 클로르헥시딘의 착색은 차와 커피에 의해 기전이 강화되며 섭취하는 음식의 색깔과 연관이 있다. 또한 철분 보충제를 섭취하면 치아와 혀에 검은 착색이 생길 수도 있다.

테라마이신이라고 알려진 항생제 테트라사이클린은 치아의 칼슘과 결합하여 치아를 변색시킬 수 있고, 이는 햇빛 노출 시 심화되는 경향을 나타내므로 주의해야 한다. 특히 임신 중 복용은 태아의 치아에 변색된 띠가 나타날 수 있어 임신 기간 중에는 해당 약제의 복용을 삼가야 한다.

치아의 신경이 손상되어 괴사된 경우나 치수 출혈이 일어난 경우에도 치아 변색이 일어난다. 치아의 신경이 괴사된 경우 괴사 물질이 치아의 상아세관으로 들어가 변색이 되며, 치수 내의 출혈 시에는 적혈구가 용해되어 변색이 된다. 이럴 경우에는 신경 치료를 받아야만 한다.

이러한 여러 가지 원인에 의해 변색된 치아를 삭제하거나 손상시키지 않으면서 치료하는 방법이 치아 미백술이다. 치아 미백이란 활성 산소를 발생하는 저농도의 과산화수소제를 이용하여 치아의 색을 밝게 하거나 원래의 색을 회복시키는 방법이다.

치과에서 하는 미백은 미백제의 반응을 빠르게 하기 위해 빛과 미백제의 화학반응을 이용하는 술식으로 미백 효과가 빠르지만, 변색의 가능성이 높아 주기적인 반복 시술이 필요하다.

따라서 변색이 심한 경우에는 치과에서 미백 치료와 더불어 집에서 자가 미백을 해야 한다. 치과에서 제작해 준 장치를 이용해 잠들기 전 2~3 시간 입 안에 끼고 있으면 된다. 보통 두 달 정도에 그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이러한 미백은 임신부나 수유부에게는 금기증이다. 외상이나 충치, 염증으로 인해 신경치료를 하게 되는 경우 또는 신경 치료 후에 치아가 변색된 경우에는 치아 내 (치수강)에 미백제를 넣어 변색된 치아를 밝게 해준다. 이러한 경우에는 미백의 한계와 신경 치료된 치아의 파절 가능성을 고려하여 도자기를 사용한 보철물 장착으로 치료를 완성하는 것이 좋다.

미백술에 의한 부작용은 잇몸의 염증과 시린 증상이다. 이러한 부작용은 미백제를 과도하게 오래 장착함으로 인한 치아의 과민증상과 치과에서 정확히 제작하지 않은 일반 장치의 사용으로 약제의 잇몸 자극에 의한 염증 반응이다. 이러한 부작용이 나타나면 바로 시술을 중단하고 치과의사의 적절한 조치를 받으면 된다.

미백술 치료 후 시간이 지나며 재변색이 나타났을 때에는 1,2회의 재시술로 간단하게 미백 효과를 볼 수 있다. 치아의 변색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치아의 착색 원인 음식물의 섭취를 줄이거나 섭취 후 물로 가볍게 헹구는 습관을 갖도록 한다. 더불어 원두 커피나 분말 형태의 차가 인스턴트 상품보다 더 치아 변색을 일으킬 수 있다는 사실도 주지해야 한다.

무엇보다도 중요한 것은 치아 변색을 야기시키는 음식물 섭취 후 3분 이내에 칫솔질하는 습관을 가져야만 한다는 것이다.

만일 미백 치료를 계획하고 있다면 자신의 치아 변색 원인이 무엇인지 살펴본 후 치료를 시작하여 미백 치료 후 재변색을 막도록 노력해야 한다. 일생동안 치아미백을 유지하기 위해 신경 써야 한다는 단점은 있지만 이를 통해 자신감 있는 모습을 되찾아 아름답고 건전한 생활을 영위해 나갈 것이라고 예측한다.

정리=김정아 기자  ilyo@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