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더불어민주당 디지털소통위원회 댓글 조작·가짜뉴스 법률대책단은 가짜뉴스 유포자 45명을 추가 고소한다고 12일 밝혔다. 민주당이 댓글 조작·가짜뉴스 유포 혐의로 고소한 인원은 총 494명으로 늘었다.

민주당 댓글조작·가짜뉴스법률대책단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어 "오늘 마지막 고소를 진행한다"며 "지난 1월22일부터 총 1만3300여건을 신고 받아 총 494건을 고소·고발을 했다"고 설명했다.

댓글조작·가짜뉴스법률대책단은 오는 22일 활동을 종료한다. 남은 활동기간 댓글 조작, 가짜뉴스 예방과 처벌을 위한 법 제정, 인터넷 포털 업체와 정부부처 대응 제고 등에 나설 계획이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